※ 그래프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입사 3년차 이내인 사회초년생의 47%는 빚이 있으며, 이들이 빌린 돈은 평균 2959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30~40대 여성 직장인이 퇴사 뒤 곧바로 이직에 성공하지 못하고 6개월~1년의 경력단절 경험이 있을 경우, 월급이 31만원 깎였다.

7일 신한은행은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출간에 앞서 보도자료를 내어 사회초년생, 30~40대 경단녀(경력단절여성), 1인가구, 취업준비생 등의 금융생활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만 20~64살 금융소비자 2만명을 상대로 지난 9월말부터 11월초까지 이메일 조사를 한 내용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처음 조사를 시작해 지난 3월에 첫 보고서를 냈고, 이번 조사가 최종 취합되면 내년 초에 두번째 보고서를 출간할 예정이다.

사회초년생의 대출 보유 사유는 학자금 대출이 21%로 가장 많았고, 주택담보대출(8%), 신용대출(8%), 전월세자금대출(8%), 자동차대출(6%) 등의 차례였다. 이들은 대출상환을 위해 월평균 61만원을 썼는데, 연봉 상승을 고려하지 않을 경우 이를 모두 갚는 데 평균 4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경단녀는 재취업까지 공백 기간이 길어질수록 월 급여 수준이 계속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0~40대 여성 직장인 중 경력단절 경험이 없는 경우 평균 월급여는 274만원이었다.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 이들의 평균 월급여는 180만원으로 66% 수준에 불과했다. 경력단절 기간에 따라 평균 월 급여는 6~12개월 미만 243만원, 1~2년 미만 210만원, 2~3년 미만 180만원으로 줄어들다가 해당 기간이 5년을 넘어가면 월급여는 140만원대로 떨어졌다.

이밖에 자녀 사교육비 지출액은 서울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 거주자는 월평균 50만원으로 강북 거주자 37만원의 1.4배였다. 고등학생 사교육비는 강남 86만원, 강북 54만원으로 격차가 더 컸다.

La репортер дела [email protected]

◎ Weconomy Домашняя страниц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Facebook Ярлыки: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ko

WordPress

ПОДЕЛИТЬСЯ

Мы работаем над системой, чтобы улучшить качество сайта и наградить активных пользователей по проверке статьи, новости и качества, Благодарим Вас за улучшение Business Monkey News!

Если элемент неправильно, это неправильно переводил или отсутствует информация, вы можете изменить его, уведомит комментарий (мы исправим), или вы можете Посмотреть оригинал статьи здесь: (Статья на языке оригинала)

Изменения будут обновлены в течение 2 часов.

править Истори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