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SA) – NEW YORK, 8 GEN – Ferrero e Hershey hanno presentato le offerte finali per le barrette di cioccolato Nestle’ negli Stati Uniti. Lo riporta la Cnbc citando alcune fonti, secondo le quali le attivita’ sarebbero valutate fra i 2 e i 2,5 miliardi di dollari e Ferrero sarebbe in pole position per l’acquisizione in quanto ”piu’ aggressiva” di Hershey sul prezzo. Una decisione su chi si aggiudichera’ l’asta e’ attesa fra una settimana.

IT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