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해 12월15(현지시각) 중국 북경호텔에서 중산(Zhong Shan) 중국 상무부 부장을 만나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등 양국의 통상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해 12월15(현지시각) 중국 북경호텔에서 중산(Zhong Shan) 중국 상무부 부장을 만나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등 양국의 통상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추자 후속협상을 위한 공청회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중 FTA 후속협상과 관련해 국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 공청회는 ‘통상 조약의 체결 절차 및 이행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절차다.

한-중 양국은 지난 2015년 12월 FTA 발효 당시 2년 안에 서비스·투자 분야에서 추가 시장개방을 위한 후속협상을 하기로 협정문에 규정했다. 또 산업부는 지난해 12월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중국 상무부와 양해각서를 체결해 올해 초 후속협상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공청회는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의 경제적 효과 발표 △중국 서비스시장 진출 유망 분야와 기대효과 발표 △종합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성한경 서울시립대 교수, 정환우 코르타 중국조사 담당관이 발표를 하고 이재민 서울대 법학과 교수(투자), 구기보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교수(서비스), 왕윤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초빙 연구원(중국경제 전반), 송영관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중국경제 전반) 등 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업계에서는 김윤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부회장(온라인 쇼핑 분야), 정일환 하나투어 중국글로벌사업본부(여행 분야), 이한범 스마일게이트 대외협력실(게임 분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공청회를 비롯해 그간 나온 의견들을 종합 검토한 뒤 통상조약 체결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공청회를 마치면 국회 보고를 한 뒤 1차 협상을 시작하게 된다.

최하얀 기자 [email protected]

ko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