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핵단추’ 언급에 맞불을 놨다. “나도 핵단추 있다”는 주장이다. 2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방금 ‘핵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고 했다. 나는 그가 가진 것보다 더 크고, 강력한 핵 단추가 있다는 사실을 식량이 부족하고 굶주린 정권의 누군가가 그에게 제발 알려주겠느냐”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내 버튼은 작동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트위트를 올리기 11시간 전인 이날 오전에는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부르면서 “제재와 또다른 압박이 북한에 커다란 효과를 내기 시작했다”며 ”로켓맨이 한국과 대화를 처음으로 원한다. 이것이 좋은 소식인지, 아닌지 우리는 두고 볼 것”이라고 적었다.

이는 지난 1일 김정은 위원장이 발표한 신년사를 두고 나온 반응이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대해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였다. 반면 미국에 대해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이어갔다.

김미나 기자 [email protected]

ko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