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내정자. 우리은행 제공 사진.
손태승 우리은행장 내정자. 우리은행 제공 사진.

우리은행 차기 은행장에 손태승 우리은행 글로벌부문장이 내정됐다. 우리은행 임원추천위원회는 30일 손 부문장과 최병길 삼표시멘트 대표(전 우리은행 부행장)를 대상으로 최종 면접을 진행한 뒤 손 부문장을 차기 행장으로 추천했다. 이어 우리은행은 이사회를 열어 손 부문장을 임기 3년 차기 행장으로 내정했다. 다음달 22일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 절차만 거치면 손 부문장은 차기 행장에 오르게 된다.

손 내정자는 1959년 광주 출생으로 전주고와 성균관대 법학과를 나왔다. 1987년에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일은행에 입행한 뒤 전략기획부장과 미국 엘에이(LA)지점장, 우리금융지주 미래전략담당 상무 등을 거쳤다. 이달 초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채용비리 의혹에 사퇴를 발표한 뒤부터는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아왔다. 임추위 쪽은 “손 부문장을 은행장으로 추천하는 데 임추위원 간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경락 기자 [email protected]

ko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