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에서 세번째)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통신사 CEO 간담회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맨 왼쪽), 황창규 KT 회장(왼쪽에서 두번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맨 오른쪽)과 함께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에서 세번째)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통신사 CEO 간담회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맨 왼쪽), 황창규 KT 회장(왼쪽에서 두번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맨 오른쪽)과 함께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내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해 서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케이티 쪽에는 케이티가 보유하고 있는 필수설비를 다른 이통사들도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유 장관은 5일 박정호 에스케이텔레콤 사장, 황창규 케이티 회장, 권영수 엘지유플러스 부회장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유영민 장관의 제안으로 개최됐다. 유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5G 이동통신 시범서비스가 다음달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뤄지고 2019년 상반기에 조기 상용화에 들어갈 것”이라며 “5G는 새로운 기회이며 먹거리와 일자리의 전환점”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특히 “통신 3사가 필수설비를 공용화해 중복투자 방지가 국민들 통신비 경감으로 연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황 회장에게 “케이티는 전주, 관로 등 필수설비 공용화에 많이 도와줘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고, 황 회장은 이에 “좋은 대가를 주시길 바랍니다”고 대답했다. 전주, 관로, 광케이블 등 전기통신회선 필수설비는 현재 케이티가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정부는 일부 필수설비를 공용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케이티는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박정호 에스케이텔레콤 사장은 “5G는 무선 기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것”이라며 “미국과 5G 주도권을 놓고 경쟁할텐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수 엘지유플러스 부회장은 “5G의 완벽한 최종 성공은 돈을 버는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3월 5G 상용화를 목표로 오는 6월 주파수를 조기할당할 예정이다.

안선희 기자 [email protected]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ko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