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Frank Micelotta/Invision/AP

There’s no stopping Beyoncé.

On Thursday night, a remix of J Balvin and Willy William’s “Mi Gente” dropped — featuring some 🔥🔥🔥 Spanish verses from Queen Bey.

Not only that, she’s donating all proceeds from the song to hurricane relief.

Naturally, people reacted calmly and rationally to the news. And by that I mean their heads exploded.

Get ready to listen to it again. And again. And again.

window._msla=window.loadScriptAsync||function(src,id){if(document.getElementById(id))return;var js=document.createElement(‘script’);js.id=id;js.src=src;document.getElementsByTagName(‘script’)[0].parentNode.insertBefore(js,fjs);}; _msla(“//platform.twitter.com/widgets.js”,”twitter_jssdk”);

en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