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1월29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양국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1월29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양국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어제(29일) 발사된 (북한의 ‘화성-15형’) 미사일이 모든 측면에서 지금까지의 미사일 중 가장 진전된 것임은 분명하나, 재진입과 종말단계유도 분야에서의 기술이 아직 입증되지 않았으며, 핵탄두 소형화 기술 확보 여부도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부터 60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 통화에서 이렇게 밝히고, “우리가 당면한 과제는 북한이 핵·미사일 기술을 더이상 진전시키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저지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이를 폐기토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두 정상은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기 위한 대화에 나올 때까지 강력한 대북 제재·압박 기조를 유지해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산 첨단 군사장비 구매 등을 위한 협의를 개시하는 것 자체가 북한에 주는 메시지가 크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지지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미국이 평창겨울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한 사실도 공개됐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이 사실을 언급하며 감사를 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 결정을 문 대통령께서 직접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하는 것도 좋다”고 화답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 통화에서 “중국이 북한에 대한 유류 공급을 중단해야 하는 지점에 와 있다”고 말했다고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공개했다. 헤일리 대사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이렇게 밝히고, “그것(유류 중단)은 ‘국제적 왕따’(북한)를 멈추게 하기 위한 핵심적 조처가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성연철 기자, 워싱턴/이용인 특파원 [email protected]

ko

워드 프레스

우리는 개선 주셔서 감사합니다, 웹 사이트의 품질을 개선하고 검사 기사, 뉴스 및 품질에 활성 사용자를 보상하는 시스템에서 작업 Business Monkey News!

항목이 잘못되면,이 오역이나 누락 된 정보, 당신은 (우리가 수정합니다) 댓글을 통지, 편집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당신이 할 수있는 여기에 원래 문서를보기 : (원래 언어 조)

변경 2 시간에 업데이트됩니다.

편집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