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이마트, 백화점 등을 운영하는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해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대기업이 주 35시간 근무를 전면 시행하는 것은 처음으로 유통업계는 물론 다른 기업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되며,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 5제’를 시행하게 된다.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할 예정이다. 일부 점포는 영업시간도 조정된다. 이마트의 경우 현재 밤 12시까지 운영을 하는데 노동시간 단축에 따라 11시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세계는 노동시간을 주35시간으로 단축하는 대신 임금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장시간 근로, 과로사회로 대표되는 대한민국 근로문화를 획기적으로 혁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이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할 것”이라며 “쉴 때는 제대로 쉬고 일할 때는 더 집중력을 갖고 일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email protected]

ko

वर्डप्रेस

शेयर करें

हम एक प्रणाली पर काम कर रहे वेबसाइट की गुणवत्ता में सुधार और जाँच लेख, समाचार और गुणवत्ता से सक्रिय उपयोगकर्ताओं को पुरस्कृत करने, सुधार के लिए धन्यवाद Business Monkey News!

यदि आइटम गलत है, इस नाम से गलत या लापता जानकारी, आप इसे संपादित कर सकते हैं, एक टिप्पणी को सूचित करें (हम सही कर देंगे) या आप कर सकते हैं मूल लेख यहां देखें: (मूल भाषा में लेख)

परिवर्तन 2 घंटे में अद्यतन किया जाएगा।

संपादित कहा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