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이정아 기자 [email protected]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계속되는 강경 발언에 대해 “과분한 자리에 앉아 있다 보니까 신이 난 것이다”고 8일 꼬집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원내대표 경선에서 홍준표 대표의 막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막말이) 사실이다. 그런데 본인은 신났다. 뭐 한마디 하면 바로 뉴스에 나오고 그러니까 얼마나 좋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준표 대표가 당내 ‘친박계’를 겨냥해 ‘암덩어리’등의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도 “당연히 습관이고 의도를 했다면 어리석은 것이다. 지금 자기 자리가 뭔지를 모르고 있는 것이다”고 거듭 비판했다. 최근 홍준표 대표가 “다음 원내대표가 뽑히면 원내 일은 내가 관여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그는 “자기가 대표가 되면 원내대표랑 잘 협의를 해서 당을 잘 이끌어나가겠다 이렇게 얘기할 일이지 그전에 원내대표가 내 말 잘 안 들었기 때문에 이제는 되면 내 말 잘 듣게 하겠다.(라고 말하는 것은) 이게 되게 천박한 것이다. 그러니까 지도자로서 할 얘기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구도에 대해서도 “원내대표라고 나온 사람들도 별로 그렇게 눈에 띄는 사람이 없다. 다들 마뜩잖기 때문에 예측 자체를 하기 싫다. 자존심이 상한다”고 냉소했다. 특히 “친박이 없어졌다”고 하는 친박 후보들의 발언에 대해서도 “박근혜 대통령 호위무사 노릇 하면서 온갖 추태를 다 보이다가 이제는 다른 소리 하고…그런 사람들이 대표라고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그는 최근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이견 논쟁을 거부하면 안 된다”고 발언한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스스로 커서 지도자가 되려는 방향을 잘 잡은 것 같다”면서도 “안희정 지사한테 충고하고 싶은데 지난번에 보니까 아직도 내공이 부족하더라. 콘텐츠가 없다. 너무 추상적인 얘기만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승준 기자 [email protected]

ko

वर्डप्रेस

शेयर करें

हम एक प्रणाली पर काम कर रहे वेबसाइट की गुणवत्ता में सुधार और जाँच लेख, समाचार और गुणवत्ता से सक्रिय उपयोगकर्ताओं को पुरस्कृत करने, सुधार के लिए धन्यवाद Business Monkey News!

यदि आइटम गलत है, इस नाम से गलत या लापता जानकारी, आप इसे संपादित कर सकते हैं, एक टिप्पणी को सूचित करें (हम सही कर देंगे) या आप कर सकते हैं मूल लेख यहां देखें: (मूल भाषा में लेख)

परिवर्तन 2 घंटे में अद्यतन किया जाएगा।

संपादित कहानी